... 얄궂게도 저자(유발 하라리)는 인류 3부작 완결편의 마지막 부분쯤에서야 자신이 위파사나 명상 신봉자임을 고백했다. 이 명상을 통해 우리는 부처가 성찰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“인생은 아무런 의미가 없으며, 의미를 찾으려는 노력 또한 헛된 것”임을 깨닫고, 모든 허구의 개체와 마찬가지로 나라는 존재 역시 허구일 뿐이라는 사실을 수용하게 된다.

<코스모스>, <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>를 읽고 요새 든 생각을 이 글에서도 발견했다. 나 말고 이미 다 하던 생각인 것 같기도 하다. 르몽드는 '위파사나'라고 표기했지만, 더 널리 쓰이는 표현은 '위빳사나' 혹은 '위빠사나'다.

검색해보니 흥미로운 글이 많다. 아마 명상은 하지 않고 위빠사나의 세계관을 탐구할 것 같은데, 번뇌가 많아질 때를 위해 명상은 아껴놔야지.

마지막 링크를 보면 일상에서도 위빠사나를 수행할 수 있는데, 결국 메타인지를 습관화 하라는 것 같다.

뭔가 있어보이는 글들을 주욱 링크하니까 내가 뭐라도 된 것 같아 뿌듯하다. 역시 4대성인들이 뭘 가르쳤는지는 알고 죽는 것이 좋겠다.

50.
[2019.09.14]
49.
[2019.09.13]
혐오정치와 개신교
48.
[2019.09.12]
보이는 것은 실재가 아니다
47.
[2019.09.08]
인연 - 피천득
46.
[2019.06.09]
이건 하면서 저건 왜 안해요?
45.
[2019.05.13]
존재에 대하여 [有物]
44.
[2019.05.06]
죽편(竹篇) 1 - 여행
43.
[2019.05.05]
당신 인생의 이야기
42.
[2019.05.04]
41.
[2019.04.29]
有朋自遠方來 不亦樂乎
40.
[2019.04.27]
에고센트릭 시스템
39.
[2019.04.15]
서구가 만든 중동
38.
[2019.04.14]
나는 간호사, 사람입니다.
37.
[2019.04.12]
Our Planet
36.
[2019.04.11]
"불교에서는 생명 아닌게 없어"
35.
[2019.04.10]
볼링 100점
34.
[2019.04.09]
르몽드 디플로마티크 2월
33.
[2019.03.23]
32.
[2019.03.20]
부두
31.
[2019.03.15]
30.
[2019.03.11]
지옥
29.
[2019.03.06]
28.
[2019.03.05]
기본소득 → 무상 서비스
27.
[2019.03.04]
기술 도서
26.
[2019.03.03]
25.
[2019.03.02]
손 씻기
24.
[2019.03.01]
퍼블리2
23.
[2019.02.28]
책 읽기
22.
[2019.02.27]
퍼블리
21.
[2019.02.26]
위빠사나
20.
[2019.02.25]
다육이2
19.
[2019.02.24]
18.
[2019.02.23]
비극
17.
[2019.02.22]
간담회 후
16.
[2019.02.21]
누구인가?
15.
[2019.02.20]
팀원을 평가하는 세 가지 기준
14.
[2019.02.18]
감사의 글
13.
[2019.02.16]
파워풀
12.
[2019.02.15]
11.
[2019.02.14]
단조증가
10.
[2019.02.13]
퍼스날 데이타베이스
9.
[2019.02.11]
성찰하는 남자들
8.
[2019.02.10]
삶의 의미
7.
[2019.02.08]
6.
[2019.02.07]
버림받는다는 것
5.
[2019.02.06]
전문성
4.
[2019.02.05]
다육이
3.
[2019.02.04]
React
2.
[2019.02.03]
1.
[2019.02.02]
첫 번째 일기